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남
지속가능 농업·농촌 건설…‘도-농협 농정간담회’농정 이해 도모 및 정책협력 체계 구축…양돈 산업 정상화 노력 등
   
▲ 충청남도
[국회신문] 충남도는 1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건설하기 위한 ‘도-농협 충남본부 간 농정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추욱 농림축산 국장을 비롯한 조소행 충남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 및 농협 농업정책 설명,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산업을 정상화하고 도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논의가 오갔다.

도는 정책설명을 통해 농협과 함께하는 지역혁신모델 사업 추진, 농어업회의소 시군 확대 및 활성화, 여성농업인센터 시군 설립, 농식품 해외시장 개척 사업 협력 등을 요청했다.

농협충남본부는 농산물 수급안정 위한 지원 확대, 개량형 물꼬 지원 사업 추진, 농작업지원단 육성·운영 통한 적기 영농 지원, 도심 속 학교 논 만들기 지원 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도 관계자는 “도와 농협 간 농정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긴밀한 정책협력 체계 구축 유지는 지속돼야 한다”며 “ASF 발병으로 인한 양돈 가격하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돼지고기 소비촉진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