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정미경 "한국당, 선거법 본회의 회부되면 의원직 총사퇴해야"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20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회부되면 "국회의원 총사퇴를 해야 한다. 총사퇴 이외에 달리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렇게 말하고 "그리고 광화문으로 가야 한다. 국민께 직접 보고해야 한다"며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으면 싸우다 죽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여당이 좌파 독재법안을 날치기 통과시킨다면 국민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의원직을 갖고(있는 상황에서) 법안이 통과된다면 국민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표 계산이 끝났다고 흘리고 있다. 정의당이 합세하면 한국당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래도, 저래도 통과된다면 국민을 위해서 국회의원직을 버리면서라도 저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