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의식잃은 황교안 세브란스 병원 긴급이송…위험한 고비는 넘겨
8일째 단식농성중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 농성장에서 건강악화로 쓰러져 구급대에 실려가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2019.11.2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8일차인 27일 병원에 이송됐다.

황 대표는 이날 밤 11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의식이 없다"고 황 대표의 상태를 전했다. 황 대표는 단식 8일차를 지나면서 소변에서 단백뇨가 나오는 등 건강 상태가 매우 안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황 대표는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8일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브리핑을 갖고 "(황 대표가) 아직까지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검사를 하기 위해 지켜보고 있고, 의료진이 검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위험한 고비를 넘긴 상태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으니 긴장을 풀지 못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의 상태가 갑자기 안좋아진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용히 계시길래 일상적으로 시간이 지나가는가보다 했는데 너무 오랫동안 인기척이 없고, 세게 자극을 해도 반응이 없고 해서 바로 응급차에 연락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답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