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파주시, 노후 하수관 교체로 지반침하 예방
   
▲ 파주시
[국회신문] 파주시는 관내 노후화된 공공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 및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12월 착공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2차례에 걸쳐 실시한 노후 하수관로 541km의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긴급보수가 필요한 하수관로 10km에 대한 설계를 완료했다. 한강유역환경청과 재원 협의를 완료해 국비 52억원, 시비 55억원 등 총 10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1년 10월까지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노후 하수관로 정비대상은 파주시 전체를 대상으로 전체보수 굴착 6.87㎞, 전체보수 비굴착 2.57㎞, 부분보수 굴착 0.15㎞, 부분보수 비굴착 282곳, BOX보수 141곳 등이다.

올해는 통일동산공공하수처리장으로 하수를 이송하는 노후 차집관로에 대한 정비를 우선 추진할 계획이고 공사 기간 중 자전거 및 차량 통행 제한이 불가피함에 따라 교통처리계획 및 공사계획 안내를 통해 지역 주민 및 자전거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광우 파주시 하수도과장은 “이번 정비 사업을 통해 노후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 발생 소지를 제거해 안전한 도시를 건설하고 불명수 유입을 차단해 공공하수처리시설의 효율성을 증대시키겠다”고 말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