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심재철 "정부여당과 싸우려면 체급이 높아야…전 밀리지 않는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출마한 심재철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9년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의원총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19.1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심재철 의원은 9일 "정부·여당과 싸우려면 야당으로서 그들보다 체급이 더 높거나 최소한 같아야 한다"며 "선수에서나 민주화운동 경험에서나 저는 민주당 누구한테도 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정견발표를 통해 "당장 패스트트랙 싸움이 급선무고 예산안 문제도 있다. 예행 연습할 시간도 없이 곧바로 실제상황이다"며 "내주는 것은 줄이고, 최대한 많이 얻어내는, 이기는 협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 "장기집권 음모이지만, 무작정 반대만 하는 것은 아니고 민주당이 수정안을 제시하면 살펴본 후 대응하겠다"며 "국회선진화법 위반 문제는 단 한 사람도 사법처리되지 않도록 제가 총알받이가 되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공천은 모두가 수긍하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기준과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며 "원내대표가 되면 공천과 관련해서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황교안 대표에게 직언하겠다"고 밝혔다.

보수통합에 대해 "수도권에서는 보수가 갈라져 몇 퍼센트만 가져가도 위협이 된다"며 "당연히 해야 하지만 무턱대고 합친다고 능사가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고 현장에 맞아 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저는 계파가 없다. 제가 당선된다면 계파 논쟁은 발을 못 붙일 것"이라며 "황심을 거론하며 표를 구걸하는 것은 당을 망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선거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구에서 이길 수 있도록 지역구별 맞춤형 전략으로 의원님들을 지원하겠다. 필승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