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전주 찾아 農心 위로…토론회 갖고 쿨링하우스 방문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전북 전주시 한국농수산대학교에서 열린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미팅 보고대회'에 참석해 농어업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농어민들을 위로했다.

앞서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는 각 지역별 현장 농어업인과 일반국민, 전문가 등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전국 9개 지역을 순회하면서 타운홀미팅을 개최했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그간 타운홀미팅 참석자들을 비롯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대회에서 농수산물 가격하락, 태풍·고수온,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업인들을 위로하면서 농정 전환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냈다.

행사장에 참석한 농수산대학 학생들에게는 농어업이 사양산업이 아니라 생명산업이자 미래산업임을 강조하며 차세대 농어업을 이끌기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보고대회에서는 그동안의 타운홀미팅 경과 보고 및 결과 발표와 함께 농어업인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비롯해 농어업정책 틀의 커다란 전환을 위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사과농장을 경영하는 경북지역 윤수경 대표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공익형 직불제 개편이 어려운 농가의 소득을 한층 안정적으로 지원하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하면서 앞으로 더욱 섬세하고 복합적인 정부의 서비스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충남 서천에서 새우양식업을 하는 강승원씨는 스마트 양식기술을 소개하며 양식 기술의 데이터화·표준화 등을 통해 누구나 쉽게 양식업에 도전하고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 기술을 통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참석한 장관들은 현장 발언에 대해 즉석에서 답변에 나서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대회 참석에 이어 농업분야의 혁신장소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 중인 '고온극복 혁신형 쿨링하우스'를 방문했다.

이 시설은 미세안개 장치와 알루미늄 커튼을 통해 온·습도 조절은 물론 차광 조절을 통해 자연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혁신 설비로, 지난 2018년 3월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프로젝트다.

문 대통령은 장미 쿨링하우스를 방문해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작동 시연을 지켜본 뒤 딸기 쿨링하우스를 찾아서는 딸기를 따서 연구원, 직원들과 함께 먹으면서 이들을 격려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