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이르면 오늘 후임 총리 발표…정세균 前의장 유력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17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로 지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은 그동안 차기 총리설과 관련해 "좀 두고보자. 두고봐야 한다"라며 "인사는 함부로 얘기할 수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으나 최근 마음을 굳혔다고 한다. 총리직을 수락하기로 한 것이다.

당초 유력한 총리 후보로 검토됐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진보진영의 반대가 격화되자 총리직을 고사했다.

정 전 의장은 국가 의전 서열 2위로 입법부 수장이 의전 서열 5위로 행정부 2인자인 국무총리로 가는 것에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해왔고, 지역구인 종로구에 대한 애정이 깊어 고심을 해왔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집권 후반기 내각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인사청문회 통과가 무난한 정치인으로 정 전 의장을 재차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6선의 정 전 의장은 기업인 출신에 당 대표와 원내대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두루 지냈다. 행정과 정무 경험을 두루 갖추고 야당과의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온 점도 강점이다.

최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13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정 전 의장을 국무총리에 임명하는 것에 찬성 응답이 47.7%, 반대 응답이 35.7%로 나타났다. 찬성이 반대보다 오차범위 밖인 12.0%p 높은 것으로 집계되며 여론의 추이도 청와대의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회의장을 지낸 뒤 총리로 간 전례가 없어 정치권에서의 반발을 뛰어넘어야 한다. 여기에 현재 국회가 패스트트랙 법안을 놓고 대치 중인 상황이라는 점도 변수다.

문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한 후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를 제출하면 국회에 인사청문특위가 구성된다. 부처 장관과는 달리 국무총리의 경우 인사청문회를 거쳐 국회 본회의 표결을 통과해야 임명된다. 국회는 청문요청서가 제출되는 시점부터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리얼미터 조사는 지난 1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786명에게 접촉 504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4.3%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