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4%…전주대비 5%p 하락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4%로 집계되며 두 달간의 점진적 상승세가 멈췄다. 부정평가는 46%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7~19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지난주보다 5%p(포인트) 하락한 44% 응답자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20일 밝혔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은 46%로 전주대비 3%p 상승했다. 9%는 의견(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6%)을 유보했다. 4주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질렀다.

이로써 올해 문 대통령 직무평가는 1~8월, 11~12월 등 총 10개월간 긍·부정률이 모두 40%대에 머물렀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후보자로 지명하고 임명하고 사퇴를 거쳤던 9~10월에는 긍정률이 최저 39%, 부정률은 50%를 웃돌기도 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81%, 정의당 지지층 70%가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긍정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0%가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 21%, 부정 56%로 부정적 견해가 다수였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