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유성엽 "與 소인배 정치 규탄…석패율서 중진 제외하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무소속 의원 결사체인 대안신당(가칭)의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소인배 정치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초 합의에 따른 패스트트랙 법안 순차 논의, '중진 제외' 석패율제 도입 등 입장을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통해 "어렵게 이뤄낸 선거법 합의안을 헌신짝 다루듯이 걷어 차버린 민주당에 대해 배신감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며 "노무현 대통령 시절부터 민주당 자신들이 항상 주장해 왔던 석패율에 대해, 이제 와 개악인양 호도하는 것은 심각한 자가당착이며 얕은 수작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석패율의 수혜자가 박지원, 유성엽 등 호남 중진이라며 '밥그릇 챙기기'로 몰아가는 모습은 저열하고 비열한 소인배 정치의 전형"이라며 "민주당의 선동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입장을 표한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하나, 당초 패스트트랙 합의대로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경 수사권 조정을 순차적으로 논의해 나간다"고 밝혔다. 이어 "둘, 선거법 개정에 대해서는 민심 그대로 의석 수를 반영하자는 연동형의 취지를 최대한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석패율에 대해서는 후보자 중 중진을 제외한 청년, 여성, 정치신인 순으로 그 대상자를 한정하도록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대안신당은 그동안 당리당략을 떠나 어려워지는 나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정부여당의 국정운영에 최대한 협조해 왔다"며 "이제는 민주당이 답해 올 차례다. 집권여당으로서 적어도 자신이 한 약속은 지킬 줄 아는 최소한의 품격을 갖춰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