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심재철 "민주당·文의장 주인공에, 與 2·3·4중대가 행동대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더불어민주당의 본회의 개최 시도와 관련해 "예산안을 날치기 처리하면서 법적인 근거가 되는 부수법안은 처리 안 했다. 비정상과 불법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오전 문희상 의장 및 3당 원내대표와 일단 만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법상 정당성을 갖지 못하는 좌파 위성정당과 짬짜미로 예산 나눠 치기를 했는데 민주당과 문 의장의 생각을 들어보겠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문 대통령이 예산부수법안 처리가 시급하다며 유체이탈 화법을 내놨다"며 대통령이 사상 초유의 일이라 했는데 그렇다. 부수법안 처리 후 예산안 처리하는 것이 관례고 올바른 순서다. 뒤집은 건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문희상 의장이 주인공. 민주당의 2중대, 3중대, 4중대는 행동대원이었다"며 "민주당과 문 의장은 국민 앞에 정중 사과해야 한다. 세금을 도둑질한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으로 국회를 정상화하고 제1야당과 협치하려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며 "그렇다면 우리는 관심 있는 민생법안 목록을 내놓고 오늘이라도 당장 처리하자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 개입의혹과 관련해서도 "최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업무일지에서 임 전 최고위원과 그의 동생은 용서받지 못할 사람들이란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울산시장 선거공작의 몸통이 대통령일 것이란 의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모로 봐선 대통령이 몸통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자당 후보가 있는데 어떻게 제치고 무소속 및 타당을 지원하나. 그건 말이 안 되지 않나"고 반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