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손학규 "文대통령, 일방적으로 北 편들 때 아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방적으로 북한 편을 들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4~25일 미국의 최신 정찰기 4대가 동시에 한반도·동해 상공에 출동한 것을 언급한 뒤 "냉정하게 안보를 걱정하고 우방국과의 공조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인 우리가 적극적으로 대안을 제시하고 주변국을 설득해야 할 문제"라며 "그래야 대한민국이 국익과 안보를 제대로 지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북한 비핵화 문제의 국면 전환이 될 수 있었던 한·중·일 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것은 아쉽다"며 "문 대통령은 좀 더 적극적·거시적·장기적이며 대승적인 차원에서 외교를 펼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24일 월성1호기의 영구 폐쇄를 의결한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은 탈원전 선언 이후 탈원전의 오류를 경험한 독일의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원안위에 월성1호기의 영구 정지 의결 취소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