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와대
文대통령, 적명스님 입적 애도…"가르침대로 늘 간절함 갖겠다"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 불교의 대표적인 선승(禪僧)인 적명 스님 입적 소식에 "스님의 왕생극락을 기원한다"고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적명 스님 입적 추모글에서 "스님 가르침대로 늘 간절한 마음을 갖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적명 스님을 만났던 때를 떠올리며 "스님은 '국민의 한가지 바람은 10년 후, 100년 후에도 그리워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대통령을 가져보는 것'이라며 간절한 마음을 가지라고 당부하셨다"고 회고했다.

평생을 참선 수행에 정진해 온 경북 문경 봉암사의 적명 스님은 지난 24일 봉암사 인근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봉암사 뒤 희양산에 올랐다가 내려오는 길에 발을 헛디뎌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추모글 전문.

"불가의 존경받는 선승이신 적명 큰스님의 급작스러운 입적 비보를 들었습니다.

스님은 평생 수행에만 정진한 수좌셨습니다. 한국 불교의 개혁을 이끈 봉암사에서 그 정신을 지키며, 봉암사를 청정 수행 도량으로 지켜 오셨습니다. 스님은 자리에 걸림이 없으셨습니다. 선원의 최고 어른인 조실로 모시려 할 때도 능력이 넘는 일을 하면 안된다고 마다하셨습니다.

2012년 8월, 대선 후보 경선 시절 봉암사에서 스님을 뵈었습니다. 스님은 "국민의 한가지 바람은 10년후, 100년후에도 그리워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대통령을 가져보는 것"이라며 간절한 마음을 가지라고 당부하셨습니다.

스님 가르침대로 늘 간절한 마음을 가지겠습니다.
스님의 왕생극락을 기원합니다.
조화를 보냈는데 사양하셨기에, 대신 추모의 마음을 올립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