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유승민 "공천 문제 한국당 입장 들어보겠다…통합 백지로 시작"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22일 자유한국당과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제가 오늘부터 백지상태서 한국당과 대화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몇 달 동안 다양한 채널을 통한 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큰 결실은 없었고 구체적 대화는 하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위원장은 "우리의 보수재건 3원칙을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6원칙에 포함시켜 수용한다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발표가 있었던 것이 성과라면 성과이고 그외 성과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과 양당간 협의체 논의에 대해선 "오늘부터 협의체에서 대화를 시작한다"며 "누가 대화에 참여하고 대화에서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는 일체 비공개로 하기로 황교안 대표와 약속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화 결과 어떤 성과가 나올 시점에 황 대표는 한국당, 저는 새보수당에서 당내 논의를 거쳐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 대표와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어제 한국당 의원 한명이 우리쪽에 23일 회동을 제안했지만 (협의체에서) 일대일 대화를 이제 시작하기 때문에 설 전에 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협의를 충실히 하고 이후 만나겠다"고 대답했다.

유 위원장은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통합 추진 가능성에 대해선 "양당협의체를 통해 확인해보겠다. 우리공화당과 한국당의 협의는 우리가 통합논의에 참여하는데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공화당도 통합 범주에 포함시키는 보수통합이라면 저희는 전혀 응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총선 공천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선 당장 대화를 하지 않을 것 같다"며 "3원칙을 확실히 받아들이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하고 공천 등 자세한 내용을 얘기하는 것은 우선 한국당의 입장을 들어보겠다"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그것은 한국당의 문제"라며 "한국당의 일정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새보수당과는 아무 관련이 없고 그 문제에 대해 좋다 나쁘다 입장을 밝힐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유 위원장은 "일부에선 공관위원장 임명을 두고 새보수당 동의를 구한다느니 공관위원 선임에 대해 우리의 의견을 묻는다느니 이런 말이 있었는데 새보수당과는 아무 관련이 없기 때문에 얘기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유 위원장이 통합 이후 수도권이나 상징성 있는 지역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선 "통합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일체 답을 하지 않겠다"며 "새보수당의 1명과 황교안 대표가 지목한 1인 대화를 오늘 시작하기 때문에 이 대화를 통해 모든 것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