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김성환 "文의장·문석균에 우려·국민 정서 전달…현명한 결정 기대"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세습 논란이 불거진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 문 의장과 문 부위원장에게 당의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런 일이 있기 전에 문석균씨를 직접 한번 만나봤다"며 "일단 당의 우려, 국민의 정서를 문 의장과 당사자에게 전달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문 부위원장) 본인은 스스로 굉장히 경쟁력이 있다고 하고 제가 보기에도 그래 보이기에 다소 억울할 수 있다"면서도 "그런데 최근 들어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가 많이 높아져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최근의 국민 정서와 당이 이 문제를 매우 심도 깊게 보고 있는 사실에 대해 전달을 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판단해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문 부위원장이 결국 불출마를 택할 것이라는 뜻으로 읽힌다.

김 의원은 문 부위원장의 입장도 이해가 된다고 했다. 그는 "억울할 수 있다'며 "실제 경험도 많고 지역에서 활동을 오래해 왔기 때문에 '그게 무슨 아빠 찬스냐' '나의 스스로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부위원장은 지역에서 여러 활동들을 해 와서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면서도 "다만 국민의 정서가 있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판단할지에 대한 문제는 여전히 있는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