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심재철 "추미애, 검찰 2차 대학살 하면 또 고발한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형진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법무부의 검찰 인사에 대해 "만일 2차 대학살이 가시화되는 경우 우리 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직권남용과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어제 국무회의에서 검찰의 직접 수사부서를 축소하는 직제개편안을 입법 예고도 건너뛰고 처리했다. 오늘은 평검사 300명을 쫓아내는 2차 대학살까지 한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 모두가 청와대를 향하는 검찰의 칼날을 부러트리겠다는 수사방해"라며 "검찰을 장악하고 선거서 이기기만 하면 된다는 얄팍하기 이를 데 없는 꼼수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썩은 내가 진동하는 의혹을 권력의 힘으로 뭉개려 하지만 끓어오르는 민심의 발화가 결코 이를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법 위에 군림하려는 정권은 반드시 철퇴를 맞는다는 역사의 교훈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총선을 앞두고 대통령 업무보고를 빙자한 관권선거가 이뤄진다는 의구심을 피할 수 없다"며 "사단급 이상 전 병력이 (업무보고를) 시청하게 했다는 것은 충격적이고 유례를 찾기 힘들다. 보고 형식 또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고 참석인원도 매머드급이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군과 관련없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까지 참석해 예산 지원을 운운하며 선심성 발언을 했다"며 "모두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서울시 교육청이 모의선거 교육을 핑계삼아 선거개입 꼼수를 부렸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모의선거 교육은 공직 선거법 위반이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서울시 교육청은 고등학교 1, 2학년 학생들에게 실시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뒤가 안맞아도 유분수인데 이 정도면 눈가리고 아웅식으로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며 "선거연령을 낮추자더니 고작 하겠다는 게 선거 교육을 빙자한 선거개입이다. 좌파 교육감들이 교육자의 탈을 쓰고 민주주의 파괴에 나섰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교실 정치화를 획책하는 꼼수를 즉각 중단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