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억지로 만든 2% 성장률…文정권 두다리 뻗고 잠이 오나"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문재인 정권 경제 정책은 실패를 넘어 완패했다. 소득·성장·분배·고용 모두 KO(케이오)패 당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19년 한 해 경제 성적표를 보니 이제는 이견의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며 "작년 실질 국민 총소득이 전년 대비 0.4% 감소했는데, 오일쇼크도 IMF 사태도 없었다. 오직 문재인 정권이 가져온 결과"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경제 최대 걸림돌이 문재인 정권이 되고 있다. 2% 경제성장률이라니, 정말 두 다리 뻗고 잠잘 수 있는가. 그것도 억지로 만든 2%로 정부의 성장 기여도가 1.5%라고 한다"며 "바꿔 말하면 우리 경제의 민간 영역 성장이 0.5%밖에 되지 않았다는 결론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아직도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나 서둘러 의결할 만큼 한가한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날 신년기자회견에서 대통령과의 일대일 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구체적인 내용을 문의했는데, 당연히 경제와 민생부터 논해야 한다"며 "경제 위기 대처, 미래 먹거리, 재정 건전성 등 경제에 대한 의제를 먼저 논의해야 한다. 대통령님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4·15 총선과 관련해서는 "전 정권에 대한 보복을 위해 틈만 나면 남용한 것이 특별수사팀인데 이제 와서는 검찰총장의 특별수사팀 구성권까지 박탈해 검찰을 친문 세력에게 무릎 꿇리고 있다"며 "법과 정의의 무서움을 보여줘야 한다. 그러기에 더더욱 4·15 총선(에서 심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