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홍준표 "황교안 종로 출마 물건너가…나도 고향가야 공정 공천"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가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황 대표의 의사를 존중해서 될 만한 양지로 결정할 수밖에 없으리라고 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자신의 '고향 출마'에 대한 갑론을박을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현직 대표는 꽃신 신겨 양지로 보내고 전직 대표는 짚신 신겨 컷오프 하고 사지로 보낸다면 그 공천이 정당한 공천인가"라고 물으며 "공관위가 황대표 당사자 의사를 존중한다면 나의 고향 출마 의사도 받아주는 것이 공정한 공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 출마는 누가 뭐라고 방해해도 내 나라, 내 고향을 위한 무한 헌신으로 고향 출마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황 대표가 험지에 간다고 해서 내가 왜 따라가야 합니까"라며 "(자신에 대한 갑론을박을) 이제 그만 합시다"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