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이혜훈 "한국당, 신설합당 거부하면 합당 무산 가능성도"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이혜훈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10일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의 보수진영의 신설합당 제안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제안을 받지 않으면 합당 자체도 물 건너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국당이 여러 이유를 들어 신설합당을 피해 가면 합당은 무산되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렵다"며 이렇게 답했다.

이 의원은 "신설합당 준비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추진하고 있지 않나"라며 "황 대표가 지금와서 없었던 일처럼 한다면 보수 전체가 국민들에게 신뢰받기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위원장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서는 "보수의 변화와 혁신이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유 위원장이) 혁신의 마중물을 자기희생으로 고민하고 있구나 감지했었다"며 "대권주자에게는 국회 상황에서 배제되기 떄문에 리더십을 행사하기 어렵다. 대권주자로서 보면 최대의 희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 위원장의 총선 유세 지원 가능성에 대해서도 "합당이 어떤 식으로 될 것인가 다르다. 유 위원장은 당을 하나 만들어서 (한국당과 새보수당) 둘다 거기로 들어가는 신설합당을 얘기한 것"이라며 "유 위원장이 얘기하는 부분들이 어느 정도 지켜지는지에 따라 선거유세든 뭐든 달라지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대표의 종로 출마가 유 위원장의 불출마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유 위원장의 불출마는 오래전부터 감지됐던 상황이다. (유 위원장이) 다른 사람의 결정에 영향을 받거나 한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대권을 염두에 둔 불출마라는 해석에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권 주자에게 최대의 희생은 불출마"라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또 한국당의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유 위원장이 계속 연대를 얘기했던 이유도 여기에 있다"며 "지역구 출마자들은 연대 형태로도 가능하니 어쨌든 단일화를 하고, 비례대표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각각 두고 의석수를 얻는 것이 훨씬 더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다. (신설 합당 외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틀을 그대로 남기고 비례대표를 공천하는 방식으로 가면 명분도 실리도 있고 이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