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황교안 "작은 잡음도 소음 되는 엄중한 시기"…공천 갈등 경고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한재준 기자,정윤미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당내 작은 잡음도 소음으로 들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며 "대표인 저부터 조심하고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4·15 총선 공천을 둘러싸고 김무성·장제원·이언주 의원이 설전을 벌이고, 유승민 의원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불만을 표출한 것 등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며 "선거에서 상대 정당의 후보자와의 경쟁은 물론 우리 안에서의 경쟁도 불가피할 수 있지만, 총선 압승이라는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국민께)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최근 대구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 했고, 국무총리를 지냈던 분(이낙연 전 총리)은 이제 잡혀가고 있다며 책임지지 못할 말을 쏟아냈다"며 "대통령과 전 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현 경제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진단하면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상황 진단·대책·방향이 모두 맞지 않는다"며 "우리 국민 민생은 엊그제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비상시국을 넘어 초비상시국이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락가락 경제 인식이 위기의 근본 원인이고 일자리 붕괴를 덮겠다고 세금·빚잔치를 벌인 것이 근본 원인"이라며 "문 대통령은 전염병 탓, 대외 경제 탓을 멈추라"고 비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