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낙원동 상가골목 황교안 "종로 살릴 답 현장서 찾겠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낙원동 낙원상가 일대를 찾아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통합당의 상징색인 '해피핑크' 점퍼 차림으로 낙원상가 골목에 등장한 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의식한듯 마스크를 쓰고 악수도 자제했다. 모여있던 주민들이 악수를 청하자 "마음만 전하겠다"며 고개 숙여 인사하는 모습도 보였다.

황 대표는 이날도 상가를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종로 경제 살리기'를 강조했다. 그는 '힘들다'는 상인들의 호소에 "가게가 잘 되게 하겠다. (경제가) 어렵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낙원상가 골목에서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발관으로 유명한, 악기상으로 유명한 낙원상가가 많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하는 얘기를 듣고 현장을 살펴보러 나왔다"며 "구석구석을 살펴서 이분들의 얘기를 듣고 어떻게 하면 낙원상가와 종로의 경제를 살릴 것인가, 대한민국의 경제를 살릴 것인가에 대한 답을 현장에서 찾아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잘 살던 나라에서 이렇게 어려워진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저와 미래통합당이 반드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 안전, 또 우한폐렴에 대한 우려가 덜 생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부와도 협조할 것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다.

이날 황 대표는 낙원상가 일대에서 주민들과의 소통을 마치고 오후에는 이화동과 교남동에서 선거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