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세종을' 김병준 "문재인정부에선 노무현마저 설 곳이 없다"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 세종을 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험지를 넘어 사지다. 사지를 험지로 바꾸고 험지를 격전지로 바꿔 세종시민들과 드라마를 쓰겠다"고 밝혔다. 2020.3.11/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