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금태섭 경선 탈락 이변에 민주당 당혹…"이건 좀 아니지 않나"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정연주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다수의 예상을 깨고 12일 경선에서 탈락했다. 금 의원은 조국 사태 당시 소신 발언을 해 주목을 받았다. 예상 밖 경선 결과에 민주당 의원들도 적잖이 당황하는 분위기다.

금 의원은 이날 발표된 서울 강서갑 경선 결과 발표에서 강선우 전 민주당 부대변인에게 패배해 4·15총선 본선행이 좌절됐다.

소식을 들은 민주당 의원들은 뉴스1과 통화에서 다들 "진짜냐"고 반문하며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초선 의원은 "이런 분이 당에 있어야 하는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다른 중진 의원은 "결과가 그러니 어쩔 수 없다지만, 솔직히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금 의원의 본선행 좌절은 그동안 당에 대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온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금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당시 민주당 내에서 '조국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고, 지난해 연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공수처법) 국회 표결 때도 '찬성' 당론과는 달리 기권표를 던지는 등 '소신 행보'를 보였다.

이 때문에 공천 과정에서도 금 의원의 지역구인 강서갑은 자주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이 서울 강서갑을 추가 공모 지역으로 지정하자 '조국 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가 공천 신청을 하면서 '조국 내전'이 촉발되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당 지도부가 나서 김 변호사를 강서갑에서 빼내 경기 안산 단원을에 전략공천하면서 '조국 내전'은 수습됐지만 끝내 강 전 부대변인과의 경선에서 패배해, 이번 민주당의 총선 경선 결과 중 최대 이변의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금 의원의 이번 경선 패배에는 그동안 금 의원에게 부정적인 입장을 가져 온 친문(친문재인) 핵심 지지층의 반감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당내 '건강한 비판 세력' 역할을 해오던 금 의원이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되면서 단순히 지역구 한 곳의 당내 경선 결과를 넘어 총선 분위기를 좌우할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른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좀 당황스럽다. 개인적으로 아쉽다"며 "현역과 신인의 경선이 이뤄지는 곳에서는 신인이 웬만큼 오래 지역에서 활동하지 않는 이상 현역의 벽을 넘기 쉽지 않다. 그런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놀랐다.

다른 초선 의원은 "의외의 결과다. 물론 금태섭 의원의 행동을 좋지 않게 보는 분들이 있다고 하나 당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달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었다"며 "또 금 의원의 그간 행보가 우리 당 후보로 나가지 못할 정도의 결격 사유까지는 아니지 않냐"고 강조했다.

그는 "솔직히 말문이 막힌다. 충격이고 의아스럽다"며 "금 의원이 권리당원 일부의 비판을 받은 것은 사실이나 다양한 의견을 전달한 용기를 보여줬다. 앞으로 당내 목소리가 획일화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시선이 적지 않을 듯하다. 걱정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