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시사
여 '개성공단 마스크 생산' 주장에 야 "북한몽은 언감생심"(종합)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김승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2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북한 개성공단' 재가동을 통한 마스크 생산 주장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북한몽은 언감생심"이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개성공단 마스크 생산을 위한 개성공단 재개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두 의원은 "마스크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최근 개성공단에서 마스크와 방호복을 생산해 국내 마스크 부족 문제와 코로나19의 펜데믹(세계적인 대유행)에 대비하자는 제안이 나오고 있다"며 "개성공단에는 마스크 제조사를 포함, 70여개의 봉제공장이 있어 3만여명의 숙련된 노동자가 마스크와 방호복을 생산한다면 얼마든지 마스크 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나아가 미국 등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있는 나라들도 도울 수 있다"며 "더구나 이 문제는 인도주의적인 것이어서 얼마든지 유엔 제재도 피해갈 수 있다"고 했다.

두 의원은 "지금 국회에는 작년 11월 여야 의원 157명이 발의한 '한반도 평화경제 구축을 위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이 올라와 있다"며 "감염병에 대한 대응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이 결의안을 이번 국회에서 통과시켜 개성공단 마스크 생산이 가능하도록 국회 전체의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이창수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잘못도 반복하면 버릇이 된다더니 '북한' 카드는 민주당과 정의당의 습관이자 절대반지냐"며 "팬데믹까지 와버린 위기 상황 앞에서 또다시 북한을 타개책으로 선택한 것이냐"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과의 감정싸움에 안보와 경제까지 벼랑 끝으로 몰아넣고서도 대통령이 내놓은 해결책이란 것도 북한이었다"며 "하지만 지금 통일부에서조차 '빠른 시일 내에 추진이 불가하다'는 입장에 이어 오늘은 실질적인 생산 가능 여부에 물음표를 찍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스크 대란의 가장 큰 문제이자 원인은 아마추어 정부의 위기 대응 능력에 있었다"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위반 여부에 대한 검토도 없이 무조건 뱉고 보는 여권인사들의 가벼운 입 덕분에 오늘도 마스크 한 장 구하기 위해 약국 유랑민이 된 국민들은 희망이 아닌 절망만 느낄 뿐"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마스크 대란에 북한몽은 언감생심"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