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통합당 "실질적 지원책 없으면 오늘 내 추경 통과 어려워"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미래통합당은 17일 정부의 코로나 신종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 "정부·여당에서 실질적인 지원책을 갖고 오지 않은 한 오늘 내 추경 통과는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추경이 코로나19 추경인지도 의심스럽다"며 이렇게 말했다.

예결위 여야 간사는 지난 17일 국회에서 추경 합의를 시도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여야 원내대표 및 예결위 간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최종 합의를 시도한다.

이 의원은 추경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주된 이유는 대구·경북에 대한 지원책이 미흡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에 편성한 6200억원은 대출융자사업이다. 대구·경북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만큼 취약계층 긴급 생계지원비와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생존금 등 2조4000억원을 요구했지만 정부가 가져온 것은 형편 없는 생색내기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여당은 대구·경북 피해와 생존 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채 (예산) 지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모르겠다. 특별재난 지역 이상으로 지원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그 약속은 도대체 어디로 갔냐"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