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선대위 공식 출범 "끓는 물 속 개구리 정권, 반드시 심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박승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0일 "대위기의 사이렌을 듣고 공포도 느끼지 않은 끓는 물 속의 개구리 같은 정권을 반드시 선거로 심판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문재인 정권 3년은 대한민국의 근간이 무너지는 절망의 시간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생과 경제·외교·안보·자유민주주의까지 쓰러지는 망국과 몰락의 길을 걸어온 문재인 정권"이라며 "경제참사로 국민은 일자리와 소득을 빼앗겼고, 안보참사로 동맹을 깨고 굴종의 길을 걸었으며, 조국사태와 사법부 장악, 검찰학살 등 정의와 공정을 사정없이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오늘 공식 출범하는 선대위는 국민의 선대위, 나라를 지키는 선대위, 경제를 살리는 선대위"라며 "우한코로나(코로나19) 바이러스로 미증유의 위기에서 더욱 결연한 의지로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저는 어제 유례없는 선제조치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문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며 "국회 차원에서도 여야 협의체를 구성해서 경제국난에 초당적으로 대처할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각당은 저의 제안에 신속히 응답해 주기를 바란다"며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 악몽을 여야정이 합을 합쳐 대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황 대표를 총괄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를 구성했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