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미래한국당 5번 조수진 "1번 윤주경, 국민 한 사람으로 기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최초 추천안에서 1번을 받았다가 최종 5번을 받은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은 24일 "1번에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배정된 것에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쁘다"고 말했다.

조 전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례대표 명단이 확정되고 여러 분들이 저의 생각과 느낀 바를 물어오셔서 몇 자 정리해 말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윤 전 관장에 대해 "항일독립투사인 매헌 윤봉길 의사의 손녀이며 윤봉길 의사 기념사업회 이사장과 매헌 윤봉길 월진회 이사 등을 맡아왔다"며 "백척간두에 선 나라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의 공적을 기리는 일은 후손으로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인데 가장 적합한 분을 모시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초 명단에 포함됐다가 최종안에서 빠진 인사들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애초 명단에 포함됐던 분들에게는 죄송한 마음과 함께 응원을 보낸다"며 "'조국 사수' 같은 비상식, 몰상식에 기대는 '가짜 청년'이 아닌 전투력 있는 젊고 유능한 분들이 많았는데 앞으로도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점을 저부터 절대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의 의미에 대해서는 "현 정권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하기 위해 중도·보수 세력이 하나가 되는 새 판을 짠다는 데 있다"며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대한민국 헌법 질서, 정의와 공정,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하는 당당한 외교, 성장을 중심으로 한 경제 정책을 지향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