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무성 광주 공천 사실상 무산…황교안 전화 한통 해줬더라면"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준성 기자 =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의 광주 공천이 사실상 무산됐다.

이석연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공관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을 영입해 광주 북구에 공천하려 했지만, 모양이 안 갖춰져 사실상 무산됐다"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김 의원도 광주에 내려가 뛸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오늘 면접까지 보는 것으로 어제 저와 약속을 했고 최고위원회에서도 괜찮다는 의견이 나왔지만, 격식 문제 때문에 이렇게(무산) 됐다"고 설명했다.

이 부위원장은 '격식'에 대해 "김 의원의 주장은 최소한 당 대표가 전화해 (광주에) 나와달라는 정도의 격식은 필요하지 않느냐는 의견이고 저도 그 의견을 사무총장을 통해 (황교안 대표에게) 전했다. 황 대표에게도 간곡하게 문자 메시지를 남겼지만 그게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김 의원은 공관위가 (광주에) 공천하고 최고위에서 나몰라라 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우려가 있었다"며 "김 의원에게 모든 것을 내가 책임질 테니 면접을 보자고 했지만, 격식 차이로 무산된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황 대표가 지금이라도 김 의원에게 전화를 한 통 해서 '광주에서 뛰어달라'고 부탁했으면 한다"며 "내일이라도 (황 대표와 김 의원의 통화가) 이뤄진다면 공관위 회의를 열어 김 의원의 (광주 북구) 공천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황 대표에게 전화했지만 통화가 이뤄지지 않아 문자 메시지를 남겼지만, 답이 없다며 "호남 공천의 백미는 김 의원의 광주 공천이었지만, 이게 무산돼 씁쓸하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