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민경욱 공천 결정에 "당 대표로서 최종 정리한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통합당 예비후보에 대한 선거 방해 행각이 공공연히 방치되고 있다"며 "선거 중립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되는 것 아닌지 걱정이 크다"고 밝혔다. 2020.3.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박승희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최고위원회가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고 인천 연수을에 민경욱 의원 공천을 결정한 것에 대해 "최종적으로 정리를 할 필요가 있어서 당 대표로서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워회 회의가 끝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이 되도록 했지만,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긴 것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가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공관위의 중립성을 훼손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 "국민이 수용하기 어려운 (공관위의) 결정에 대한 지적들이 있었다"며 "저는 당 대표로서 제 권한을 내려 놓고 공관위가 자율적으로 이기는 공천을 해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민 의원의 공천 결정에 대해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는데,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그 과정을 지키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당 공관위는 지난 25일 민 의원에 대한 추천 무효, 경쟁자인 민현주 전 의원에 대한 추천 결정을 내려 당 최고위에 전달했다.

하지만 당 최고위는 이날 밤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민 의원에 대한 공관위의 추천 무효 요청을 기각하고 민 의원을 인천 연수을 선거구에 공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