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더시민 "열린당, 적자 서자 수준도 아니고 철저히 다른 정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희종,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우희종, 최배근 공동대표. 2020.3.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번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 17개를 차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우희종 더시민 공동대표는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목표치는 17명 정도"라고 밝혔다.

우 대표는 더시민이 자체적으로 공천한 8명 비례후보들의 추후 행보와 관련해선 "선거 후에 각 의원들 결정에 대해 저희는 묻지 않았고 자율에 맡길 것"이라며 "대부분 예상하기로는 민주당으로 가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기본적으로 당(더시민)의 활동이 5월15일에 종료하는 걸로 당규에 나와 있다"며 "그 시점까지는 결정을 내려 각자 선택에 따라 행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 대표는 민주당 출신인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한 열린민주당에 대해선 "이해찬 대표가 '참칭'이란 표현을 쓴 걸 생각해보면 일종의 적자, 서자 수준도 아니고 철저하게 민주당과 거리가 있는 다른 정당이다, 이렇게 보는 게 타당하다"고 견제했다.

그는 총선 이후 열린당과 민주당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선 "열린민주당에 계신 분들은 사유가 정당하든, 정당하지 않든 민주당으로부터 제재나 징계 형태로 되신 분들"이라며 "그런 분들이 밖에서 국회의원이 됐다고 해서 다시 민주당 쪽으로 합당한다는 건 민주당 자체 기준이나 징계 의미를 무산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아마 민주당 자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