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심재철 "문 대통령, 북한에 천안함 폭침 공개 사과 요구하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맞이해 묵념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박승희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 공개 사과와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북한에 분명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오늘이 천안함 폭침 10주기이고 27일은 서해 수호의 날"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별도로 천안함 유족들을 만나 위로한 적이 한번도 없고 궤변을 늘어놓은 사람을 통일부 장관으로 임명했다"며 "폭침 주범인 김영철을 두팔벌려 환영하며 국민의 울분을 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묻지마식 북한 바라기를 중단하고 원칙에 입각한 당당한 대북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폭침 생존 용사에 대해서도 합당한 예우를 갖춰 국가보훈의 의미를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 방역의 모범 국가로 꼽히는 싱가포르와 홍콩 등은 적극적인 차단과 효율적인 의료물자를 투입하는 게 공통점"이라며 "반면 우리는 문을 열어두고 방역하고 외국인에 대한 진단검사와 숙박비, 치료비 등 수백만원을 국민 세금으로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능한 문재인 정권이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성사하기 위해 중국발 입국금지를 안해서 줄줄이 꼬였다"며 "지금이라도 기간을 정해서 제한적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국민 방역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50조원, 100조원 등 지원한다지만 자영업자들은 긴급자금을 지원받기 위해 마스크줄처럼 긴줄을 서야한다"며 "4월만기 집중된 회사채발 금융위기설이 나오지 않도록 발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