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서울
매주 목요일 책 읽는 과학관에서 달작한 북콘서트 열린다매달 중학생 이상 청소년과 성인 등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80명 모집
   
▲ 강연 포스터
[국회신문] 과학을 쉽게 이해하고 싶다면? 서울시립과학관과 함께 새로운 미션에 도전해보자. 매달 새로운 주제의 과학책과 저자를 만나 소통할 수 있는 북콘서트가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매달, 총 7회 진행된다.

서울시립과학관은 ‘달작한 사이언스’란 이름으로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에 중학생 이상 청소년과 성인 80명을 선착순 접수받아, 북콘서트를 진행한다.

서울시립과학관 1층 사이언스홀에서 진행되며 수강료는 1회 5,000원이다.

이전 달 15일부터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 또는 서울공공서비스예약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교육 및 행사 →과학강연에서 중학생 이상 청소년과 성인 80명을 대상으로 선착순 모집 중이다.

‘달작한 사이언스’는 ‘올해의 과학책’ 저자를 초청해 강연과 질의응답을 나누는 시간으로 구성된다.

‘올해의 과학책’이란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에서 대중의 과학적 사고를 확장하고 양질의 과학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선정한 과학 분야 우수도서를 말한다.

2005년부터 매년 국내에서 출판된 과학도서 중 일반인에게 과학과 관련한 깊이 있는 통찰을 제공하는 10권을 선정해 발표한다.

4월부터 진행되는 북콘서트는 우리 일상의 다양한 분야에 뿌리내린 과학을 쉽고 재미있게 알아가는 시간이자, 각 분야의 우수한 과학자와 소통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책에 대한 서평을 작성하고 책에 대한 의견을 수시로 나눌 수 있는 ‘온라인 독서모임’ ‘달작’도 운영 중이다.

강연과 연계해서 진행되며 중학생 이상 청소년과 성인 30명을 4월 3일까지 모집한다.

우수 서평 작성자에게는 정기강연 이용권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7회 모두 참가할 경우 활동 증명서가 발급된다.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 접속 → 소식 및 참여→ SSC NEWS → 책읽는 과학관 달작 1기 모집안내 → 신청서 다운로드 → 작성 후 이메일 발송하면 된다.

이번 강연은 코로나19 발생 추이에 따라 일정 연기 및 변경 가능하며 강연 운영 시, 과학관 주출입구에서 참가자들의 발열상황을 체크 후, 마스크 착용자에 한해 입장가능하다.

주출입구 뿐 아니라 각 강의실별, 엘리베이터 안 등 곳곳에 손소독제 비치 등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확산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서울시립과학관은 현재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휴관중이며 4월 초중고 개학시기에 맞춰 과학관 교육운영 재개를 준비 중이다.

김호식 서울시립과학관장 직무대리는 “‘달작한 사이언스’는 저자와의 소통과 독서를 통해 과학적 사고 능력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시간”며 “한 달에 한번, 책 읽는 과학관의 변신하는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내 삶속의 과학을 찾고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상수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