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남
천안시, ‘정원이 있는 공원’ 시범조성 추진코로나19 위기 속 꽃과 함께하는 힐링과 치유의 공간 조성
   
▲ 능수버들공원 조감도
[국회신문] 천안시가 코로나19로 이동이 자유롭지 않은 시민들이 주거지 인근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정원이 있는 공원’ 조성사업을 시행한다.

원거리이동이나 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시기에 쌍용공원, 천변공원, 능수버들공원, 아름드리공원 등을 다양한 볼거리와 꽃으로 가꾸어 시민들이 거주지 주변에서 힐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쌍용공원은 구역을 나누어 구역마다 특색있는 식재공간이 조성된다.

주 산책로 주변에는 꽃이 피는 목수국, 황매화, 병꽃나무 등의 화목류를 심고 주 진입광장 바닥에는 LED를 설치해 진입환경을 개선한다.

추후에는 예산을 확보해 내부 산책로 주변에 야생화 가든, 장미터널 등 정원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능수버들공원과 아름드리공원, 천변공원에는 야생화를 위주로 박스정원과 난간걸이 화분을 설치해 볼거리 제공하고 특히 능수버들공원 초화원에는 핑크뮬리를 식재해 사계절 꽃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순 공원녹지과장은 “공원 내 꽃 식재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 제공으로 야외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없는 시민들의 마음속에 희망의 메시지를 심어주겠다”며 “공원들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