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정부
황 권한대행, 트럼프에 대통령 취임 축하 서한북핵 공조 중요성 강조…“양국간 정책 조율 및 공조 본격 진행”

오바마 대통령에게도 감사 서한…한미 동맹 기여에 사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0일(현지시간)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제45대 미합중국 대통령에게 축하 서한을 보냈다.

황 권한대행은 서한에서 “한·미 양국이 지난 60여년간 공동의 가치와 혈맹의 유대를 기반으로 포괄적 전략 동맹을 구축해 왔으며 이를 통해 양국은 물론 한반도·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양국간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가일층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아울러 황 권한대행은 북핵 문제 등 양국간 공동의 과제에 대한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및 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 정부간 정책 조율 및 공조를 본격 진행시켜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한편, 황 권한대행은 이임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도 재임중의 업적을 평가하고 한·미 동맹의 발전을 위한 기여에 사의를 표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편집부  desk@assemblynew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