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박준영 의원, '若無湖南 是無國家' 제막식 참석
(사진제공:박준영 의원)전남 영암군 군서면 소재이순신 장군의 '약무호남 시무국가' 필체를 그대로 옮긴 어록비"

[국회=글로벌뉴스통신]박준영 국민의당 의원(전남 영암ㆍ무안ㆍ신안군)은 15일(금) 전남 영암군 군서면 연주현 씨 후손들이 사는 마을을 찾아 "충무공 이순신 장군 어록비 제막식"에 참석하고 축사를 했다.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
「만약 호남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박 의원은 축사를 통해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라는 이 어록은 충무공이 1593년 7월 사헌부 지평 현덕승에게 보낸 편지에 나와 있는 한 구절이라고 소개하고, 이 표현을 하신 것은 두 가지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하나는 "1592년 행주산성, 진주성 싸움에서 앞장서 싸운 사람들이나, 패배한 관군을 대신해 나라를 지키자고 나선 의병 대부분이(기록상 45%) 호남 출신인 점"이고, 또 하나는 "나라가 전쟁을 하는데 절대적으로 필요한 군량미 공급기지로서 호남의 중요성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나라가 어려운 때 호남의 선조들은 개개인의 이익보다 나라를 먼저 생각하고, 희생하고 헌신했음을 기억하고, 후손들을 위해 이곳이 국민들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되도록 하자"라고 말을 맺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