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시사
관광인프라 구축으로 관광객 천만명 시대 펼쳐간다관광객 28% 증가, 추암관광지 258만명으로 작년대비 3배 증가
   
▲ 동해 망상해변 한옥촌
[피디언]지난해 동해시를 방문한 관광객 수는 770만명으로 2016년과 비교시 28% 증가했으며 망상해변에 가장 많은 관광객인 405만명이, 추암관광지에는 258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내를 방문한 관광객이 이처럼 크게 늘어난 것은 최근 추암 관광지, 망상해변한옥촌, 동해러시아 대게마을 등이 새롭게 완공 또는 운영을 시작했고 무릉힐링캠핑장 추가 조성, 동해무릉 오선녀탕 완공, 동해안 군 경계철책 철거, 추암-증산간 도로개설 등 관광 인프라 확충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묵호항 재창조사업(1단계) 완료, 동해역 KTX 열차 운행 인가, 동쪽바다 중앙시장 새단장 및 묵호 야시장 개장 등 먹거리와 사회기반시설(SOC) 확충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2016년과 비교 시 3배 가까이 관광객이 증가한 추암 관광지는 1만평 규모로 도로, 주차장, 캠핑장 등 기반시설이 확충됐고 독립상가 10동, 연립상가 2동 신축으로 새롭게 변모됐다.

또한, 주변 경관을 저해하는 해안 철책이 사라져 일출명소로 뿐만 아니라 먹거리, 볼거리로 동해의 명소로 더욱 각광받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러시아 대게마을 오픈 이후 대게마을을 이용한 관광객만 5천여명으로 집계됐다.

시는 천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자연친화형·주민밀착형 볼거리와 먹거리, 살거리. 즐길 거리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화된 체험 투어와 기차 관광, 여행사 상품, 크루즈 여객선 등 연계 상품을 집중 발굴하고 연령대별·체류기간별 다양한 관광 상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심규언 시장은 “올해 세계전통가옥촌과 추암 근린공원 조성이 완료되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복합휴양타운으로 탈바꿈된다.”며 “이를 통해 연간 1,000만 관광객이 시를 찾게 될 시기가 곧 도래할 것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