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美전문가들 "남북협력, 北 호응않는 이상 비현실적"…RF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전해지는 가운데 2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기정동 마을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2020.4.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동 대응 등 남북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한이 호응하지 않는 이상 현실적이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RFA(자유아시아방송)가 전했다.

29일 RFA에 따르면 미국 민간 연구기관인 애틀란틱카운슬의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때 부터 남북화해를 진전시키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현 단계에서 인도주의적 식량, 의료적 지원 등 남북협력의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동안 거의 모든 제안을 완전히 무시해왔다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유엔 제재의 한계의 틀을 크게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을 김 위원장이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매닝 연구원은 문 대통령의 단임제 임기가 거의 막바지로 들어가고 있는 만큼, 김 위원장은 다음 한국 대통령을 기다린 뒤 남북협력 관련 접근법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DC 소재 '국가이익센터'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방연구 담당 국장도 RFA에 북한이 남북협력에 앞서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누가 승리할지 알 때까지 관망하는 자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김 위원장이 미국 측 협상 상대가 누가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제안을 거절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중대한 진전은 적어도 몇 개월을 더 기다려야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미국의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도 북한이 한국과 협력 관계를 맺을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현재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란 불확실성으로 인해 더욱 한국의 지원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한국이 국제사회와 미국의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고 남북협력을 추진하려고 하지만, 장기적으로 한미 동맹의 마찰 소지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국 조지타운대학 교수는 코로나19 남북협력이 단기적으로 북한이 대화에 다시 참여시킬 수 있는 기회가 있지만, 북한의 핵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유엔 안보리 제제와 같은 압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신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