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이준석 "원내대표는 비대위 체제시 위상 더 높아…거부할 이유 없어"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7일 "원내대표가 되는 사람은 비상대책위원장이 있을 때 본인의 위상이 높은 것"이라며 "당대표가 있을 때는 당대표 쪽으로 힘이 쏠린다. 그런 상황에서 굳이 비대위원장을 거부할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주호영 의원이나 권영세 당선인 모두 4~5선급이기 때문에 비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있다고 해도 당 운영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 비대위원장이 누가 되는지 크게 영향을 안받는다고 판단한 것 같기도 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보수정당이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낮은 의석수다. 이 상황에서는 정치력이라는 것도 무시할 수 없는 하나의 기준이 된다"며 "당연히 다선 의원 경험도 있고, 나라의 경제를 이끌어본 경험도 있고 경험을 중시할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에 대해 "시대정신을 파악하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 본다"며 "젊어져야 된다, 그리고 정치에 대한 관점을 어느 정도 이해하고 있어야 된다, 이 두 가지 정도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라도 공감할 부분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화타를 찾는 게 아니라 의사 면허를 가진 사람 중에 그래도 응답하는 사람이 거기라는 것을 알아야 된다"며 "진짜 화타나 명의를 찾았다면 대선 전에, 총선 전에 모셨어야 한다. 그런데 지금까지 김 전 위원장이라고 하면 의사 면허를 딴 지도 오래됐고, 수많은 집도를 통해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도 한 번 살려냈던 분이다. 그 실적 보고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내대표 경선에 대해서는 "주 의원은 원래 뛰어난 협상가로 여당 측에서도 호감을 갖고 있는 분이다. 그런 부분이 부각이 되는 것 같다"며 "권 당선인의 경우에는 과거 사무총장을 지냈고, 당 내 전략통이자 또 당 내 사정을 잘 파악하고 있는 핵심 실세였기 때문에 당 장악력을 기대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최고위원은 "토론에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대여협상 전술 등에 대해 본인들이 비전을 준비해야 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80석대로 통합당이 줄어들었다고 해서 더 강경한 대여 전술을 한다는 것도 쉬워보이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한다면 결국 끌려다니는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주 어려운 문제를 풀어야 되는 것이 원내대표의 숙명이기 때문에 대여협상전술을 어떻게 가져갈 것이냐 그런 큰 틀에서의 차이가 부각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초선 당선인의 경우) 아직까지 소위 말하는 '잘 모르겠음'이 대부분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