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옥천군공무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온 힘’
   
▲ 옥천군청
[국회신문] 충북 옥천군이 소속 직원들에 대한 연가보상비를 지역 내에서만 쓸 수 있는 카드형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하기로 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더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22일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말라붙은 지역 상권을 살리는 대안으로 올해 공무원 연가보상비를 기존 현금에서 지역 내에서만 쓸 수 있는 충전식 카드로 대체해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 상반기 중 3억 이상의 자금이 지역 내에서 유통될 것으로 예상된다.

침체된 지역경기 회복을 위한 대안으로 많은 자치단체에서 앞 다퉈 지역상품권 사용과 유통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내놓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옥천군과 옥천군공무원노조가 머리를 맞대 경제살리기와 공무원 권익보호라는 일거양득의 대안을 선제적으로 제시하며 전국 지자체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김재종 옥천군수는 4개월 동안 월 급여의 15%를 반납하고 옥천군 공무원들도 3개월 동안 직급별로 월 급여의 일부를 상품권으로 지급받고 있다.

공무원노조에서도 총회 비용을 절감해 4천500만원 상당의 지역상품권을 대신 구입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또한, 군은 올해 예산 중 교육·연수 비용 5억4천여만원을 삭감하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업에 편성하는 등 고통분담을 함께 하고 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현재 정부와 군에서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도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로 신청할 수 있도록 주민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며 “공무원 연가보상비 상품권 지급은 물론, 경제회복에 집중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