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김제시보건소,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 돕기 나서
   
▲ 김제시청
[국회신문] 김제시보건소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관내 고구마 농가에 일손 돕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신성순 건강증진과장을 비롯해 30여명의 건강증진과, 보건위생과, 치매재활과 직원들은 신풍동 고구마 농가 비닐 제거 작업과 제초작업 등에 일손을 보태며 연신 구슬땀을 흘렸다.

농가주는 “바쁜 업무 중에도 불구하고 농촌일손돕기에 적극 동참해준 직원들 덕분에 큰 근심을 덜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에 신성순 과장은“어려운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마음이 뿌듯하다”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꾸준한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통해 농업인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