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귀국작전' 103개국 3만명 고국땅…"국민 있다면 어떻게든 방법 찾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봉쇄로 인해 아프리카에 발이 묶인 우리 국민들이 한빛부대 파병기를 통해 지난 22일 귀국했다. (주가나대사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이 묶인 재외국민들의 귀국을 돕기 위한 정부의 '귀국 작전'으로 103개 국가에서 3만여명이 고국 땅을 밟았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세계 어디라도 한국인이 있다면 국민의 안전한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부대변인에 따르면 정부의 재외국민 귀국 지원은 지난 1월 중국 우한 교민 귀국 지원에서 시작됐고, 아프리카 29개국, 중남이 20개국, 유럽 17개국, 중동 14개국, 아시아태평양 11개국, 아세안 8개국, 북미 2개국, 동북아 2개국 등 총 103개 국가에서 재외국민 3만174명이 귀국했다고 한다.

정부의 귀국 지원은 중국 우한 재외국민 귀국 사례처럼 군용기를 포함해 정부가 직접 전세기를 투입하는 방식과 전세기 투입 외 방식으로 이뤄졌다. 일본과 페루의 재외국민들은 2가지 방식을 모두 이용해 귀국했다.

정부가 전세기를 임차한 사례는 모두 6차례로, 중국과 일본, 이란, 페루, 이탈리아, 에티오피아에서 1707명이 귀국했다.

전세기 투입 외 방식으로는 99개국에서 2만8467명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중 국제항공편이 모두 중단된 상황에서 정부는 해당 정부와 교섭을 통해 임시 민간항공을 성사시켜 귀국한 사례는 20개국 1만5802명에 달한다.

현지 한국 공관에서 항공권을 확보해 교민들에게 지원하는 방식으로는 29개국에서 804명이 한국땅을 밟았다.

해당 국가에 진단키트와 방역물품을 보내는 임시 항공편과 예외입국을 인정받은 한국 기업인들의 임시 항공편과 연계해서 각각 9개국 2106명, 3개국 537명이 귀국했다고 한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는 재외국민 지원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줄곧 강조한 연대와 협력 정신 실천에도 앞장섰다"며 외국인 지원 사례도 설명했다.

정부가 주선해 마련한 임시항공편에 23개국 외국인 439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한다. 반대로 48개국에서 한국 국민 773명이 외국 정부가 마련한 항공기를 통해 귀국했다.

특히 정부는 일본 국민의 귀국을 돕는 데 적극 협력했다고 한다. 정부가 주도해 마련한 임시항공편에 일본 국민이 탑승한 사례는 13개국 250명이다. 반대로 일본 정부가 주선한 항공편에는 한국 국민이 13개국 100명이 탑승했다고 한다.

지난 20일 남수단에 파견된 한빛부대 전세기를 통해 에티오피아에서 교민들이 귀국했다.

윤 부대변인은 "'처음으로 국가가 있음을 느꼈다', '대한민국 국민임이 다행스럽다'는 고국땅 밟은 국민의 첫마디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의 무사귀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위기 속에 그곳에 우리 국민이 있다면 정부는 주저하지 않고 창의적 해법을 찾겠다. 항상 국민 곁에 있겠다"고 덧붙였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가 코로나19로 인적 교류가 중단된 상황에서 기업인들의 예외 입국을 지원하기 위해서도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기준 외국인 입국제한 제도를 도입한 국가 중 베트남, 중국, 우즈베키스탄, 폴란드, 헝가리, 쿠웨이트 등 12개 국가에서 한국 기업인 6742명이 입국을 완료했다고 한다. 다만 나머지 예외입국 허용 국가 명단은 외교상 이유로 밝히진 않았다.

베트남에는 지난달 143개 기업 340명이 입국했는데, 이들 기업 중 82%(127개사)가 중소·중견 기업이라고 한다.

한국과 중국 간 기업인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한중신속통로 제도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지난 1일부터 싱행된 이래 한국 기업인의 중국 입국은 지난 15일 467명에서 22일 1244명으로 증가했다고 한다.

윤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재외국민 보호 지원 강화를 위해 지난 3년 간 심혈을 기울였다"며 "해외 출국 국민 보호 강화와 재외동포 지원 확대를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했고 외교의 재외동포 영사국을 실로 승격했다. 역대 정부 최초로 청와대에 재외동포 담당관실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기업인의 이동제한 완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