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뉴스
'농식품부, 산하기관 관리도 안 되나?'부채비율 자본 초과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성과급 지급 증가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박주현 의원

[국회=글로벌뉴스통신]2019년 국가예산안 중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예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겨우 3.1%로 농정을 책임지는 농식품부의 역할에 대한 강한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관리하는 준정부기관인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농기평)의 재무구조가 자본잠식 상태로 밝혀졌다.

지난 8월 28일 기획재정부 발표, 국가재정운용계획에서 2020년 ~ 2022년까지 매년 1000억 원씩 '농림ㆍ수산ㆍ식품분야' 예산을 삭감한다는 계획까지 드러난 상황에서 농식품부의 대내외 업무추진 및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다.

박주현 의원(민주평화당,농해수위)이 농기평으로부터 제출받은 '재무제표 에 대한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부채가 자본금을 넘은 자본잠식 상태로 나타났다. 자본 항목은 크게 자본금과 잉여금으로 구성된다.

(자료출처:박주현 의원실)농식품부, 산하기관 관리도 안 되나?

농기평은 농림수산식품과학기술 육성을 위해 R&D사업의 기획ㆍ관리 및 평가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설립된 농식품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으로, 2018년 8월 농기평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더욱 당기순이익 역시 전년도에 비해 감소한 반면 동일 기간 성과급 지급액은 증가했다.

(자료출처:박주현 의원실)농식품부, 산하기관 관리도 안 되나?'

박주현 의원은 "우리의 근본은 농업에 있고, 농업은 산업의 근간이다. 농업을 지켜야 할 농식품부는 예산 확보에 실패함으로써 스스로 존재를 격하시켰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농식품부 관리기관이 자본잠식 상태에 놓였다는 것은 농식품부의 심각한 업무태만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은 "농식품부는 망가진 기관 정상화를 위해 철저한 관리감독과 기관 정상화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