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윤일규 의원 “장기기증 제도, 개선해야”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일, 장기기증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윤 의원이 보건복지부에게 제출받은 '최근 10년간 한국의 장기이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장기이식만을 기다리다 사망한 대기자가 161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0년 전인 2009년에는 이식 대기 중 사망자가 829명인 것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장기이식 대기자도 2009년 약 1만2000명에서 올해 약 2만9000명까지 늘어났다. 이식 평균 대기일수는 3년 3개월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기기증희망등록자는 감소세다. 올해 6월까지 등록자는 약 3만명으로 이러한 추세가 유지되었을 경우 10년 전인 2009년의 약 18만3000명에 비해 3분의 1로 줄어들 전망이다.

인구 100만명 당 장기이식율을 살펴보았을 때 선진국(스페인 35%, 미국 25%, 프랑스 25% 영국 20%)에 비해 한국은 8%로 매우 낮았다.

스페인과 프랑스는 명백한 기증 거부 의사가 없는 경우 장기기증희망자로 간주하는 옵트아웃제를 실시 중에 있으며, 미국과 영국의 경우에는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장기기증 신청 여부를 묻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등 장기기증율을 높이는 다양한 노력들을 시행하고 있다.

윤일규 의원은 "주요 선진국들이 실시하고 있는 옵트아웃제 도입을 비롯하여 영ㆍ미처럼 운전면허 신규 취득 인원에게 장기기증제도 및 신청방법을 안내하는 다양한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