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의원 법안발의 소식
박홍근 의원,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 발의신규택지 정보 비밀 엄수 의무 모든 관계기관까지 확대

[국회=글로벌뉴스통신] 박홍근 의원은 11월4일(일) "앞으로 개발제한구역(GB) 등의 신규 택지를 통한 공공주택사업 추진 시 지구지정 까지 보안조치 의무와 처벌이 대폭 강화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신규택지 정보 비밀 엄수 의무 모든 관계기관까지 확대하며, 신분에 관계없이 모두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박홍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을)

공공주택사업은 LH 등 사업시행자의 지구지정 제안 → 관계부처ㆍ지자체 협의 → 지구지정 및 주민공람 순으로 진행되며 주민공람 단계에서 행위제한 등 투기방지 대책이 수립되기 전까지는 보안을 유지해야 한다.

현재는 지구지정 전 까지 정보누설 방지조치 의무*는 국토교통부 장관에게만 부여되나, 이번 법 개정을 통해 해당 의무를 지방자치단체, 지방공기업 등 지구지정 과정에서 협의 주체가 되는 모든 관계기관까지 확대한다.

또한, 현행 법에는 정보 누설에 대한 별다른 처벌 조항이 없어 신규택지 관련 정보를 누설할 경우 공무원은 「형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등에 처해지고 민간인들은 별다른 처벌 조항이 없어 보안에 대한 경각심이 적은 편이었으나,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처벌 조항이 신설되어 협의 과정 등에서 신규택지 관련 정보를 얻은자가 관련 정보를 누설할 경우 신분에 관계 없이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는 등 처벌 수위가 대폭 강화 되었다. 

이번에 「공공주택특별법」을 발의한 박홍근 의원은, "신규택지 관련 자료가 사전에 유출될 경우 부동산 투기 등 사회적 문제가 야기될 수 있는 만큼, 이번 법안 개정을 통해 신규 택지 관련 보안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