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해군잠수함사령부 창설 30주년…지구 129바퀴 돌며 '무사고'
1일 해군잠수함사령부 부대창설 30주년을 맞아 사령부 본청 앞에서 ‘30주년’ 글자를 만든 장병과 군무원들.(해군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해군잠수함사령부가 1일 창설 30주년을 맞았다. 30년 동안 지구 129바퀴 거리를 항해하며 '안전항해 무사고' 기록도 함께 세웠다.

해군잠수함사령부는 1일 정승균 잠수함사령관 주관으로 진해 기지에서 창설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잠수함사령부 역사는 1990년 6월1일 제57잠수함 전대 창설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후 1992년 독일에서 우리나라 첫 번째 잠수함인 1200톤급 장보고함을 인수했고, 1995년 10월엔 제9잠수함전단으로 격상됐다.

2007년엔 아시아 최초로 공기불요추진체계를 탑재한 잠수함 손원일함(1800톤급)을 인수했다. 2018년엔 설계에서부터 건조까지 우리 기술로 건조한 3000톤급 중형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이 진수됐다.

 

 

 

 

 

 

국산기술로 건조한 3000톤급 중형잠수함 도산안창호함.(해군 제공) © 뉴스1

현재의 잠수함사령부는 2015년 2월1일에 탄생했다. 우리나라는 미국, 일본, 프랑스, 영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잠수함사령부를 보유한 국가다.

특히 잠수함사령부는 창설 이후 지금까지 30년 동안 '280만 마일 안전항해 무사고'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80만 마일은 450만㎞에 달하며, 지구를 129바퀴 항해한 거리와 비슷하다.

이날 기념행사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외부 초청 인사 없이 진행됐다.

박한기 합참의장은 "최강의 수중전력으로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수많은 연합·합동작전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온 잠수함부대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축전을 보냈다.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축사를 통해 "미래에 대한 꿈을 가지고 도전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하는 자랑스러운 국가전략부대의 전통을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