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안철수 "현충일에 천안함 유족 빼려 하다니…5년짜리 역사 쓰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020.6.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문재인 정부는 5년짜리 역사, 아니 2년 후에 번복될 역사를 쓰려 하지 말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지난 6일 열린 현충일 추념식 참석자에 천안함 폭침과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관련 유족과 생존자를 제외했다가 뒤늦게 포함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이렇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보훈처의 실수인지, 청와대의 지시인지를 가리기 전에 그런 상식 이하의 일이 현 정부에서 일어났다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라며 "어차피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현 정권은 역사적 진실의 중요한 부분을 의도적으로 부정하고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며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연평해전 유족을 빼려 한 것은 그런 잣대에서 기인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최근 여권 인사들은 역사적 사실을 자신들의 이념과 현실적 이익의 잣대로 재단하려 한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백선엽 장군과 홍범도 장군을 거론하며 "홍 장군이 일제와 맞서 싸운 영웅이라면 백 장군도 공산세력과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영웅"이라며 "역사를 정치투쟁의 도구나 미래를 독점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1대 국회에서 6·25 전쟁 참전 용사들과 참전 국가들에 대해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감사결의안을 모든 원내 정당들이 함께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 안 대표는 이날 강원 화천군 서오지리 208고지의 6·25 전사자 유해 발굴지를 방문한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형식적인 행사보다는 실질적으로 국민의 관심이 필요한 영역을 직접 찾아 나서고 고민하려는 취지"라며 "현장에서 유해발굴 장병들을 격려하고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는 의미 있는 행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