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기관
감사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한수원 사장 등 10명 소환
최재형 감사원장.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감사원이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해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소환하는 등 고강도 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 감사 관련 자료' 등에 따르면, 감사원은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핵심 관계자 10여명을 차례대로 소환했다.

이와 함께 한수원의 동의가 필요한 업무용 PC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 직원들의 이메일 수·발신 내역까지 조사 중이다. 이같은 고강도 조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원전을 둘러싼 논란을 종결짓겠다는 최재형 감사원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은 7000억원을 들여 보수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 결정에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미쳤는지, 다른 외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는 지난해 9월 한수원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에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 감사요구안을 의결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감사원은 감사 요구를 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감사결과를 보고해야 한다. 특별한 사유로 감사를 마치지 못한 경우 2개월 더 연장할 수 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조기 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지만, 법정시한인 지난해 12월을 넘기면서 2개월 더 연장했다. 하지만 아직 감사결과 나오지 않으면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최 원장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국민 관심도 크고 중요한 사항인 만큼 정권이 바뀌더라도, 누가 감사하더라도 결과가 달라지지 않게 충실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4·15 총선 전날부터 나흘간 휴가를 낸 최 원장은 업무에 복귀하자마자 원전 감사를 담당한 이준재 공공기관감사국장을 유병호 심의실장으로 교체하는 등 인사를 단행했다.

한수원은 조 의원실에 보낸 자료에서 "한수원은 국회의 요구에 따른 감사원 감사의 엄중함을 고려해 최대한 공식적이고 명확한 자료를 제출했고, 감사원 출석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임했다"며 "관련 임·직원에 대한 검찰 고발이 접수됐으므로 회계법인 최종보고서 등 자료는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제출하기 어려움을 양해해달라"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