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기업 소식 focus news
가스공사, 제3회 온누리 건축아카데미 수료식취약계층 자활 위한 무료 기술교육…13명 취업 성공
  ▲제3회 온누리 건축아카데미 수료생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3회 온누리 건축아카데미 수료생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투뉴스]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27일 대구광역시 중구 오오극장에서 노숙인 일자리 마련 프로젝트인 '3회 온누리 건축아카데미' 수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임종순 가스공사 상생협력부장을 비롯해 대구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관계자 및 교육생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2016년부터 노숙인·쪽방거주자 등 지역 취약계층의 자활 지원을 위해 목공·도배·장판·방수·단열 등 다양한 건설기술 교육을 실시하는 '()누리사업 건축아카데미'3년째 운영해오고 있다.

수강생들은 6개월간 주 2, 하루 3시간 교육을 통해 기술을 연마함은 물론 대구지역 쪽방 집수리 봉사활동에도 참여했으며, 특히 올해에는 초급과정 교육 후 전문 분야를 선택해 집중교육을 시행함으로써 수강생 25명 중 13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2016년에는 20명 중 6, 2017년에는 25명 중 14명이 취업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올해 사회공헌 전체 예산의 72%를 투입해 대구이전 공공기관 중 최대 규모의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2010년부터 저소득층 사회복지시설 에너지 효율 개선, 연료전지 설치, 노숙인·쪽방거주자 일자리 만들기 프로젝트 등 다방면으로 진행해온 '온누리 사업'이 단연 돋보였다.

가스공사는 온누리 건축아카데미와 연계해 대구 동구지역 폐·공가를 리모델링 후 매년 저소득층 3가구에 무상임대하는 '행복둥지 주거안정 디딤돌사업'에 참여해 취약계층 월세 부담 경감, 자립 기회 제공, 치안 불안 해소 등 많은 효과를 창출했다.

또한, 대구지역 사회복지시설 에너지 복지 증진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올해 3곳에 5KW 규모의 고효율·친환경 연료전지 설치를 지원함으로써 난방비 등 에너지 비용 절감과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임직원의 자발적 동참으로 마련한 '온누리펀드'로 범죄 피해자·다문화가족 청소년·미혼모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대구 혁신도시 인근 범죄예방을 위해 방범용 CCTV·안심 가로등 설치, 노후 철제 펜스 교체 등 환경정비에도 힘을 쏟았다.

미래세대 육성을 위해 1999년부터 이어온 취약계층 고교·대학생 대상 '온누리 장학사업'으로 올해 대구 동구 고등학생 200명과 전국 사업소 인근 지역 대학생 110명에게 총 42천만 원(고교생 1억 원, 대학생 32천만 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 밖에 중증장애아동 재활을 지원하는 '온누리 R-BANK' 사업과 해외자원개발 대상국 교육·의료지원 사업에도 앞장서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의 추진동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2019년에는 국민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직접 투영해 온누리 사업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지난 10월부터 한 달간 진행한 '사회공헌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발굴한 15건의 수상작에 대해 임직원 선호도 조사 및 구체적 실행방안 수립 후 내년 온누리 사업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내년에도 모두에게 사랑받는 국민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하고 국민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알찬 사회공헌 사업을 전 방위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