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뉴스
文대통령 "고용지표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가장 아파"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 대형 옥외 광고판에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이 생중계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으로 이동해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일문일답을 포함한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2019.1.1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나혜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고용지표가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해 가장 아쉽고 아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취임 후 두번째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개월 동안의 성과와 가장 힘들고 아쉬운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 나갈 것인지가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정부의 정책 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는 그대로 유지해 가더라도 가면서 보완할 점은 충분히 보완해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성과 부분과 관련해선 "지난 20개월은 촛불에 의해 탄생한 정부로서 촛불 민심을 구현해 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낸 세월이었다"며 "저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그렇다는 점에서 성과가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나라다운 나라,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만들기, 경제 페러다임 대전환, 적대관계인 남북관계 평화와 협력관계로의 전환 등이 큰 성과"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