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단체
10개 광역지자체 '강소특구' 지정되나…6개월내 여부결정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지역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 선정에 광역지방자치단체 10곳이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6개월 내 검토를 통해 지정여부가 결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제28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강소특구 추진 준비현황'을 논의했다.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자생?자족적인 지역 혁신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연구개발(R&D) 특구 모델이다. 앞서 연구소 40개와 대학 3개 이상이 존재해야 연구개발특구가 될 수 있었지만, 정부는 지난해부터 혁신역량을 갖춘 곳이면 규모에 관계없이 특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강소특구 모델 도입 이후 서울·경기·인천·경남·경북·울산·전남·전북·충남·충북 등 10곳의 지방정부에서 강소특구 지정 유치에 관심을 보였다. 경북과 경남은 지난 2018년 말 지정 요청을 접수했으며, 충북·경기는 이달내 요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를 구성, 운영해 심사매뉴얼과 심사 일정 관리방안을 마련한다. 그간 R&D특구 지정 검토 소요기간은 평균 약 27개월이었지만 이를 6개월로 줄여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이날 '4차 연구개발특구펀드 조성계획안'도 다뤘다. 연구개발특구의 양적 성장과 확대를 뒷받침하고 실질적인 성과창출 위해 4차 특구펀드를 확대한다는 내용이다.

아울러 연구개발특구 내 공공기술 사업화를 통한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 등 국가 혁신성장 기여하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3대 추진전략을 설정하고 9개 추진과제가 담긴 '2019년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시행계획안'도 보고받았다. 연구개발특구육성 예산 734억원도 확보했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오늘 논의된 안건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예정"이며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 등 국가 혁신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세부적인 추진방안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