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뉴스
정부 "데이터·AI·수소경제에 1.5조 투입…혁신성장 속도"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이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제1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9.1.11/뉴스1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정부가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데이터·인공지능(AI)·수소경제 등 플랫폼 경제에 1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 등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1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데이터·AI경제 활성화 계획 등을 논의했다.

혁신성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조하면서 올해 한국 경제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는 우선 데이터·AI·수소경제 등 기존 주력산업·신산업·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데 근간이 되는 플랫폼경제에 재정을 투입하는 등 활성화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 차관은 "근본적인 일자리 창출력을 높이기 위해 혁신성장 전략을 더욱 속도감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정부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하고, 이번에 마련하는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포괄적·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데이터 시장은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AI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할 것"이라며 "수소경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우위를 지속 유지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플랫폼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뒤 조만간 최종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올해 경제정책방향 후속 과제로 이달 내 관광산업활성화방안과 산업혁신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업 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도 발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 대비해 관계부처 합동 민생안정대책도 논의됐다.

이 차관은 "성수품을 중심으로 명절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설 명절을 계기로 소비 및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높여나갈 것"이라며 "소상공인, 저소득층 등 어려운 계층이 조금이라도 더 따듯하고 편안한 명절을 낼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